contant_box
타이틀
home방문객을위한공간 < 노인정신 건강정보
탭메뉴_노인정신의학(개정판)
한국형치매 평가검사
한국형치매 평가검사
한국형치매 평가검사
한국형치매 평가검사
한국형치매 평가검사
치매관련 FAQ   유승호
노인성 우울증과 치매를 감별하는 것은 중요한데, 치매환자에서 우울증상과 유사한 증상들이 나타나는 경우가 흔합니다. 많은 환자에서 치매와 우울장애가 동반될 수 있으며, 비록 치매가 없다 하더라도 주요우울장애 환자들은 인지기능의 손상을 보일 수 있으며, 이를 가성치매로 부르기도 합니다.
질병이나 약물에 의해 유발된 신체의 생리적 변화나 대사성 변화에 의한 우울증이 생길 수 있는데, 발견되지 않았거나 혹은 치료되지 못한 이러한 신체적 질환들은 활력상실, 식욕저하, 체중감소, 인지기능저하, 정신운동 지연 등을 유발합니다. 노인성 우울증은 신체적 질환과 동반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진단적 평가를 철저하게 해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완벽한 신체검사이며 특히 신경학적 검사, 환자의 최근 약물복용, 광범위한 검사실 검사 등에 중점을 두여야 합니다. 일단 진단이 내려진 후 치료방법이 선택되어져야 하며 치료법으로는 약물치료, 정신치료, 전기경련요법, 가족치료 등이 있으며, 또한 관련된 신체적 질환에 대한 치료도 함께 이루어져야 합니다. 노인성 우울증의 치료에 있어서 약물치료는 항우울제를 사용하는데, 일단 우울증상이 좋아진 후에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6개월 이상의 지속적인 항우울제 유지치료가 필요합니다.

약물치료의 부작용을 견디기 힘든 노인의 경우에 있어서는 정신치료가 약물 치료의 보조요법이나 대치요법으로 선택될 수 있으며, 지지적 정신치료, 단기 역동적 정신치료, 인지치료, 행동치료 등이 있습니다. 또한 사회 및 가족들의 지지가 도움이 됩니다. 사회적 철퇴는 노년기 우울증의 흔한 증상이기도 하지만, 외로움이나 고립감 등은 그 자체가 우울장애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우울증 환자들이 타인에 대해 관심을 잃고 스스로 철퇴하려는 경향은 주변의 가족 및 친지들의 격려와 지지에 의하여 부분적으로 경감될 수 있습니다.
contant_box